본문 바로가기
진영 “김학의 사건, 수사 공정성에 국민 의혹…진실 규명해야”
입력 2019-03-25 20:18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사건’과 관련, “수사의 공정성에 대한 국민들의 의혹이 있기 때문에 이를 해소할 수 있도록 사건의 진실 규명을 위해 정부가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진 후보자는 2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답변서에서 이 같이 답했다.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선 “특정 계층의 일탈행위로 인한 충격과 유착 의혹에 따른 경찰 수사 불신 등 국민의 우려가 큰 것으로 안다”며 “제기된 모든 의혹에 대해 엄정하게 수사하는 한편 제도 개선 등 근본적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진 후보자는 복지부 장관 사퇴가 무책임한 행동이라는 평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당시 기초연금 대선공약 수정에 따른 이의제기였으며 정부 정책 책임자로서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한 것이었다”고 답했다.

2006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활동하면서 햇볕정책에 대해 ‘돈으로 신뢰와 평화를 사려는 구걸 정책’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선 “당시 당의 입장을 반영한 표현으로 다소 과한 부분이 있었다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진 후보자는 용산 개발 업체에서 후원금을 받고 업체의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에 대해 “후원금을 적법한 절차에 따라 투명하게 관리해왔으며 이해관계 차원에서 후원 받은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