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47.1%…‘김학의·버닝썬’ 여파 속 반등
입력 2019-03-25 11:34
민주 38.9%, 한국 31.3%, 정의 7.6%, 바른미래 5.1%, 평화 2.6%

(자료=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지난 4주만에 반등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5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YTN 의뢰로 지난 18∼22일 전국 유권자 2516명 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 ±2.0%포인트),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2.2%P 오른 47.1%로 집계됐다.

주간 집계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오름세를 보인 것은 지난달 3주차 이후 4주 만이다. 지난 조사에서 긍정평가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질렀던 부정평가는 2.5%P 내린 47.2%를 기록하며 긍정평가와 격차가 0.1%P로 좁혀졌다.

리얼미터는 “특권층의 연루 정황이 있는 이른바 '김학의·장자연·버닝썬' 3대 성(性) 비위 의혹이 국민적 공분을 일으키면서 권력기관 개혁을 둘러싸고 정부·여당과 보수야당 간의 대립선이 보다 뚜렷하게 드러난 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세부적으로는 지난주 조사와 비교해 중도층과 보수층, 대구·경북과 서울, 50대와 30대, 가정주부와 무직, 사무직 등 대다수 지역과 계층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상승했다. 반면 부산·울산·경남, 노동직과 학생 계층에서는 하락했다.

일간 집계를 살펴보면 지난 15일에 44.7%를 기록한 후, 문 대통령이 ‘김학의·장자연·버닝썬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18일 45.7%로 상승했고, 이들 사건의 조사를 위한 검찰과거사위원회의 활동기간 연장 소식이 있었던 19일에도 47.7%로 상승했다.

이후에는 21에는 장관 후보자 자질 논란 등이 확대되면서 46.8%로 내렸고, 보수야당의 ‘문 대통령 서해수호의 날 행사 불참’ 공세가 이어진 22일에는 45.8%로 내렸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38.9%로 지난 3주 동안의 내림세를 마감하고 반등, 다시 30%대 후반으로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당은 중도층과 보수층, 충청권과 TK, 수도권, 30대와 20대, 50대 등 대다수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다.

자유한국당은 31.3%로 4주 연속 이어졌던 상승세가 멈췄다. 한국당은 중도층, TK와 경기·인천, 30대를 중심으로 내렸다. 반면 보수층(67.3%)에서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고, 충청권과 PK, 호남, 진보층에서도 완만한 오름세를 보였다.

정의당은 7.6%로 다시 7%대를 회복한 반면, 충청권 등 일부 지지층이 한국당으로 이탈한 바른미래당은 5.1%로 3주 연속 하락, 지난해 6월 3주차에 기록했던 창당 후 최저치와 동률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평화당은 0.5%P 떨어진 2.6%를 기록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