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버닝썬엔터테인먼트 특별세무조사 착수...서울국세청 조사4국 투입

입력 2019-03-21 17:56

제보하기

국세청이 YG엔터테인먼트에 이어 ㈜버닝썬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특별세무조사에 착수했다.

21일 사정기관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날 오후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요원 40여명을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에 소재한 ㈜버닝썬엔터테인먼트 사무실에 사전예고 없이 투입, 세무조사에 필요한 관련 자료 등을 예치했다.

㈜버닝썬 엔터테인먼트는 이미 폐업한 클럽 버닝썬의 운영사로 성접대 등 각종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 빅뱅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가 사내이사직을 지낸 곳이다.

앞서 클럽 버닝썬은 마약유통과 성범죄 그리고 경찰과의 유착설이 불거지자 지난달 16일 폐업했다.

하지만 영업중단 3주가 지나도록 폐업신고를 하지 않아 탈세 문제가 걸려 있다는 의혹을 받아 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관악구청 "코로나19 두 번째 확진자 발생, 26세 남성 보라매동 거주자"…이동 동선 '17일~21일까지 대구 방문'
  • 2
    광명시청, 안내 문자 발송 "확진자 1명 명지병원 이송"…동선 확인하려 홈페이지 '폭주'
  • 3
    평택시 블로그, 4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대구→포승면 도곡리 자택 거주 20대 여성

사회 최신 뉴스

  • 1
    ‘한끼줍쇼’ SF9 로운, 분당 첫사랑 기습 고백…“지금은 헤어졌다” 솔직 당당
  • 2
    ‘마이웨이’ 김미성, 19살에 타미김과 사실혼…아들까지 숨기며 가수 활동 “미친 사람이었다”
  • 3
    ‘살림남’ 율희-최민환, 방송과 함께한 임신과 출산…잠시만 이별 “잘 다녀오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