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리더스, 이스라엘 예다와 R&D 합작법인 설립 계약…113억 투자

입력 2019-03-20 14:39

▲길 그라노트 마이어 예다 대표(왼쪽부터)와 박영철 바이오리더스 회장, 모데카이 셰브스 와이즈만과학연구소 부총장이 합작법인 설립 계약 체결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바이오리더스)

신약개발 전문기업 바이오리더스가 합작법인 설립을 위해 이스라엘 예다(YEDA)와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SPA)을 체결했다.

바이오리더스는 이스라엘 현지 와이즈만연구소와 예다를 방문해 기술이전 및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SPA를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 합작법인을 통해 ‘P53’의 연구개발 및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계약으로 바이오리더스는 합작법인에 1000만 달러(약 113억 원)를 투자해 지분 70%를 확보하고, 나머지 30%는 예다가 출자한다. 예다는 세계 5대 기초과학 연구소인 와이즈만연구소의 기술지주회사로 지금까지 약 5000건의 특허를 발표했다.

박영철 바이오리더스 회장은 “이번 계약 체결로 암 치료용 돌연변이 P53 재활성화 펩타이드 기술이전에 속도가 붙게 됐다”며 “P53 플랫폼을 활용한 항암 치료제 임상 추진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길 그라노트 마이어 예다 대표는 “P53관련 기술은 상용화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는 기술인 만큼 단순히 기술을 파는 것보다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것이 양사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했다”며 “조속한 기간 내 합작법인 설립을 완료하고 기술이전과 공동연구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P53은 종양 억제 유전자로 손상된 세포를 죽이거나 복구하는 기능을 한다. 전체 암 발생 원인의 약 50%는 P53 유전자가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못해 손상된 세포가 악성 종양으로 변형돼 발생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옥탑방의 문제아들’ 화성 연쇄살인 사건, 사건 현장의 ‘허수아비’에 적힌 문구는?
  • 2
    ‘시럽 초달달적금’ 오퀴즈 8시 퀴즈… ‘ㅇㅇㅇㅇㅇㅇㅇ 자산연결’ 정답은?
  • 3
    ‘생생정보’ 소떡갈비, 침샘자극 50억 떡갈비…‘솔가원’ 가격-위치 어디?’

기업 최신 뉴스

  • 1
    정용진 화장품 '센텐스', 몽골ㆍ사우디 이어 필리핀 진출
  • 2
    신세계百 영등포점, 10년만의 리뉴얼 '개막'..."1500평 규모 생활전문관 오픈"
  • 3
    롯데백화점 뷰티 편집숍 '온앤더뷰티', "피부 진단 받고 화장품 구매하세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