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애나, 모발서 마약 양성반응…중국인 VIP에도 유통했나?

입력 2019-03-19 21:06

제보하기

(출처=MBC '뉴스데스크' 방송캡처)

클럽 버닝썬의 중국인 MD 애나에게서 마약 양성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오후 마약을 투약하고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애나가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에 출석했다.

이날 애나는 마약을 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 없이 조사실로 향했다. 하지만 MBC 취재 결과 애나의 모발과 소변에서 마약 양성반응이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애나는 지난해 9월 엑스터시와 케타민을 투약한 혐의로 적발됐다가 기소유예처분을 받았다. 이번에 검출된 약물은 또 다른 약물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애나의 마약 혐의가 드러나며 그와 연결된 중국인 VIP 손님들에게도 마약 유통을 한 혐의가 있는지 조사가 확대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손예진 기부, 대구 출신으로 안타까워 "너무 가슴 아팠다"
  • 2
    마포구청 홈페이지 마비…확진자 동선 확인 위해 접속 몰려
  • 3
    ‘forest-mt’ 무엇? ‘나만의 꽃 심기’ 집중 유형 분석 화제…어디서 할 수 있나?

사회 최신 뉴스

  • 1
    ‘미스터트롯’ 임영웅, ‘보랏빛 엽서’로 역대급 무대…962점으로 영탁 꺾고 1위 등극
  • 2
    나태주, “태권도 하지 않겠다” 선언…주현미 ‘신사동 그 사람’ 열창
  • 3
    ‘미스터트롯’ 장민호, 남진 ‘상사화’ 열창…최고점 받고 눈물 “최고의 무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