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텔콘RF제약, 오피란제린 FDA 추가 전임상 완료…임상 3상 임박‘↑’

입력 2019-03-14 09:39

텔콘RF제약 자회사 비보존 신약의 미국 임상 3상이 임박하면서 급등하고 있다.

14일 오전 9시 37분 현재 텔콘RF제약의 주가는 전일 대비 510원(6.07%) 오른 8910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미국 국립보건연구원(NIH)에 따르면 비보존은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협의한 신약 오피란제린(VVZ-149)의 2종류의 추가 전임상 시험을 완료했다.

이두현 비보존 대표이사는 지난해 말 FDA와 가진 미팅에서 오피란제린의 추가 전임상을 하기로 협의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미팅에선 원료의약품·완제의약품 분야에서 오피란제린의 별다른 문제점이 제기되지 않았다. 양 측은 이번에 완료한 두가지 전임상 시험을 완료하면 임상 3상 개시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합의했다.

한편 오피란제린은 중독 등 기존 마약성 진통제가 가진 심각한 부작용이 없는 차세대 진통제다. 그동안 주로 사용된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는 수술 후 통증이나 암 통증 등에 사용됐지만 중독성이 강하다는 단점이 있었다.

비보존은 개발 중인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의 미국 임상 2b상을 지난해 4월 종료해 임상 3상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신속 심사제도인 패스트트랙에 지정됐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세렌디뷰티 탄산팩', 허니스크린 초성퀴즈 등장…"ㅈㅅㄱ에 쫀쫀한 겔이 가득" 정답은?
  • 2
    서효림, 내년 1월 김수미 아들과 결혼…며느리 된다
  • 3
    바이오업계 뒤흔든 에이치엘비 "FDA 허가 자신…시판 준비 병행"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코스모화학, 180억 원 규모 코스모신소재 주식 취득
  • 2
    한전산업,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 3
    아세아시멘트, 제천공장 설비 일부 가동중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