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준호, 10년째 의류브랜드 사업…전국 매장만 112개 “500억 매출 코앞”
입력 2019-03-14 00:39

(출처=tvN '문제적 보스' 방송캡처)

배우 정준호가 10년째 의류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13일 방송된 tvN ‘문제적 보스’에서는 10년째 의류브랜드 사업을 이어오고 있는 정준호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정준호는 10년째 골프웨어 사업 중이라고 밝히며 “정직원만 50명”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오랜 모델 활동의 경험으로 옷 사업을 시작했으며 매출 500억을 눈앞에 두고 있다.

정준호는 이외에도 웨딩숍, 갤러리 등을 운영하고 있으며 4개 회사의 대표직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준호가 운영하고 있는 B모 브랜드는 골프웨어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며 전국적으로 112개의 매장을 보유한 대형 프랜차이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