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증시 급등에 중국펀드 ‘활짝’...올해 수익률 평균 23%

입력 2019-03-07 07:50

제보하기

중국증시가 반등세를 보이면서 중국펀드의 수익률도 고공행진하고 있다.

7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에서 운용 중인 중국펀드 166개의 연초 이후 평균 수익률이 23.33%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국내 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은 8.05%, 해외 주식형 펀드의 수익률은 15.03%에 그쳤다.

올해 중국펀드는 무역분쟁 협상과 중국 정부의 대규모 경기부양책 등의 호재로 중국증시가 반등하면서 동반 상승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올해 들어 지난 5일(3054.25)까지 22.47% 올랐다.

또 최근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이 신흥시장(EM) 지수의 중국 A주 편입비율을 5%에서 20%로 상향 조정하면서 중국 증시에 외국인 자금이 유입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중국펀드 뒤로는 북미(14.45%), 유럽(10.48%), 아시아퍼시픽(10.74%), 일본(9.76%), 베트남(9.60%), 브라질(9.52%) 등이 이름을 올렸다.

상품별로는 '한국투자KINDEX중국본토레버리지CSI300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66.94%), '미래에셋TIGER차이나A레버리지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66.91%) 등이 60%가 넘는 고수익을 기록했다.

전종규 삼성증권 연구원은 "최근 중국 증시는 글로벌 증시에서 가장 좋은 성과를 거뒀다"며 "중국 증시의 급반등은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응하는 중국 정부의 경기 부양과 미중 협상 진전에 대한 기대치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천희 아내 전혜진, 10살 나이 차 극복하고 결혼까지…‘드라마’ 인연 실제로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치료약 임상ㆍ진단키트 개발 소식에 코미팜ㆍ피씨엘 '강세'…경영권 다툼 한진칼↑
  • 3
    양천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신월3동 거주…은평성모병원 방문 이력”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기업거버넌스포럼, 한진칼 관련 공개토론회 무산…양측에 공개질의
  • 2
    피엔티, 일회성 비용으로 작년 순손실 41억…“올해 실적 턴어라운드 가능”
  • 3
    와이엠티, 작년 영업익 225억…전년비 56%↑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