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별 미세먼지 측정ㆍ출퇴근 교통단속에 드론 뜬다
입력 2019-03-06 11:00
국토부, 올해 드론 실증도시 지자체 선정

▲국토교통부는 도심지역 내 드론 활용 활성화를 위해 세부 시험·실증 아이템을 지자체 특성에 맞게 지자체에서 제안하고 채택된 지자체에 대해 실증·활용을 추진한다.(국토교통부)
도심 내에서 드론으로 지역별 미세먼지를 측정하고 출퇴근 교통단속에도 드론을 활용한다.

국토교통부는 도심 드론활용을 위한 드론 실증도시(Drone Air City) 계획발표 등 올해 드론 규제유예제도(이하 규제 샌드박스) 사업설명회와 지난해 사업성과 발표로 구성된 ‘공공수요 확산을 위한 드론 규제샌드박스 박람회’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규제 샌드박스 사업은 규제완화, 자금지원, 수요-공급 연결을 통해 민간 드론업체가 보유하고 있는 우수기술을 조기에 상용화 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국내 산업용 드론시장의 외연을 확대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국토부는 지난해 격오지 물품배송, 재난·재해 및 수색·구조, 사회기반시설 정밀점검, 해양분야 경비 및 수색, 다목적 수색·경비 및 지형정보 수집 등 5개 분야 및 자유공모 분야의 9개 사에 40억 원을 투입해 드론을 활용한 사업모델 실증을 지원했다.

올해는 투입예산을 75억 원으로 증가시켜 실증지원 분야를 10개 내외 분야로 늘리고 지자체 공모를 통해 도심 내에서 드론 기술을 실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드론 규제샌드박스 공공수요 확산 박람회에서는 이틀간 사업성과발표와 올해 사업계획 설명 뿐 아니라 다양한 부대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7일에는 5개 공공기관(육군, 기상청, 부산본부세관, 해경, LH)에서 드론 규제샌드박스 사업을 통해 실증을 거친 드론을 각 기관의 업무수행에 실제로 올해 활용할 계획을 발표한다.

8일에는 드론 규제샌드박스 사업을 통해 발굴한 기술 상용화에 걸림돌이 되는 24건의 비행규제 및 사업규제와 개선방안을 발표하고 드론 규제샌드박스 사업에 참여했던 9개의 제작업체에서 직접 실증했던 내용들을 발표한다.

아울러 7일과 8일에는 올해 추진될 도심지역 드론 상용화를 위한 드론실증도시(Drone Air City)공모를 포함해 사업자공모·자유공모 부문 사업설명회가 개최될 예정이고 이에 따른 사업자 공고는 이달 15일에 진행된다.

국토부는 실증도시 공모를 통해 2개 내외 지자체를 선정, 도심지역 내 드론 활용 활성화를 위한 세부 시험·실증 아이템을 지자체 특성에 맞게 지자체에서 제안(Bottom-Up)하고 채택된 지자체에 대해 실증·활용을 추진키로 했다. 골목 귀가 안심서비스, 도심 옥상 물품배송, 지역별 미세먼지 측정, 출퇴근 교통단속 등이 대상이다.

또 공모는 차세대 동력원(수소연료전지), 동시다수 임무수행, 재난지역 구조, 공사현장 감시등 10개 내외의 사업 분야를 선정 후 이에 해당하는 완제기·소프트웨어(S/W)·서비스 등 실증 지원을 할 계획이다.

자유공모는 도전적인 기술개발을 목표로 하는 새싹기업 위주로 선정해 3개 내외 업체를 선정한다.

행사 기간동안 드론을 활용한 물품배송·해안감시·지형정보 수집 등 드론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실증된 드론이 임무를 수행하는 비행시연을 볼 수 있으며, 드론 100대가 비행하는 군집비행 역시 관람할 수 있다.

드론규제샌드박스 참여 9개 업체 뿐 아니라 판교 기업지원허브 업체·드론 기업인 연합회 업체·청라 로봇랜드 입주업체 등 50개 드론업체의 드론기체 전시가 이뤄지며 제작업체와 공공분야 담당자 간 드론 활용 상담 및 참여 업체의 핵심 보유기술에 대한 설명도 이뤄진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