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AIST, 고려대, 성균관대 인공지능대학원 지원사업 선정
입력 2019-03-04 13:40

인공지능분야의 국내 고급인재를 양성할 목적으로 시행되는 '2019년도 인공지능대학원 지원 사업'의 3개 대학이 확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 고려대, 성균관대를 2019년도 인공지능대학원으로 최종 선정한다고 밝혔다. 해당 사업은 미국, 중국 등 해외 주요국에서 인공지능에 특화된 전문학과를 설립해 인공지능 인재를 양성하는 추세에 맞춘 것이다. 전문화된 커리큘럼과 7명 이상의 전임교원 확보, 입학정원 40명 이상의 석·박사과정을 운영하는 학과를 개설하는 방식이다.

우선 KAIST는 세계적 연구 역량을 갖춘 전임 교수진을 확보하고, 2023년 이후에는 인공지능대학원을 넘어 단과대 수준의 인공지능대학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을 세웠다. 고려대는 박사과정 중심으로 해당 대학원을 운영하고, 글로벌 최우수 컨퍼런스 등재를 졸업요건으로 해 학생들의 연구성과를 강화할 예정이다. 성균관대는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관련 분야를 연구하는 15명의 전임 교수진을 통해 전문화된 교육·연구를 추진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에 선정된 대학에 올해 10억원을 시작으로 5년 간 90억원을 지원한다. 향후 단계평가를 거쳐 최대 5년을 추가해 총 10년간 190억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한편, 선정된 3개 대학은 올해 2학기(가을학기, 9월)부터 인공지능 관련 학과를 개설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