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스코비, 작년 알뜰폰 호조에 한전AMI 수주로 흑자전환
입력 2019-02-27 09:50
2018년 연결 매출액 전년比 18% 성장…영업익 54억 흑자

코스피 상장기업 인스코비가 내부결산 실적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액 586억 원, 영업이익 54억 원을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작년 매출액은 전년 대비 18% 늘었고, 영업이익은 전년 적자에서 벗어나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알뜰폰 사업에서 가입자의 평균매출(ARPU)이 늘었고 작년 수주한 한국전력의 지능형원격검침(이하 AMI)관련 사업 실적 영향이 컸다.

또한 알뜰폰 브랜드인 ‘프리티’가 기존 대리점과 우체국의 유통망을 기반으로 작년 문구전문점 ‘모닝글로리’, 이마트 편의점 ‘이마트24’ 등으로 판매처를 다변화하고 신규 고객 확보에 집중했다. 다양한 요금제도 출시해 고객 이탈방지에 적극 대응했다.

특히 자급제폰 시장이 확대되고 저가 단말기가 계속 출시되면서 알뜰폰이 경쟁우위를 확보할 수 있는 시장여건이 조성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지난해 한전 AMI사업 수주 및 자회사 아이엔에스 합병으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둔 스마트그리드 사업분야는 올해에도 한전 사업 수주에 집중한다. 관련 분야의 기술력 확보를 위해서 연구개발(R&D) 투자도 적극 진행한다.

한전AMI사업과 더불어 작년 말 수주한 11억 원 규모의 법무부 대전지방교정청 ‘수용자 자비구매물품 손목시계류 입찰’ 사업도 올해부터 실적에 반영된다. 화장품 브랜드도 신규 출시를 앞두고 있어 올해도 성장세를 지속할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인스코비 관계자는 “최근 몇 년간 부실사업을 과감히 정리하고 신규사업에 적극 투자한 것이 실적의 결과로 나타났다” 면서 “올해도 기존 사업분야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화장품 등 신규 사업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내 지속가능한 수익구조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