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코건설, 포천~화도 고속도로 ‘첫삽’
입력 2019-02-25 14:29

▲포천~화도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노선도(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수도권 제2외곽순환고속도로의 한 축인 ‘포천~화도’ 구간에 대한 착공식을 열었다고 25일 밝혔다.

22일 열린 이번 착공식에는 김일평 서울지방국토관리청장,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 박윤국 포천시장, 지성군 남양주 부시장, 김동호 포스코건설 인프라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포천~화도 고속도로는 포천시 소흘읍 소흘 분기점에서 남양주시 화도읍 차산 분기점까지 연결하는 28.71㎞의 왕복 4차선 고속도로이다. 민간투자사업 중 하나인 BTO(Build-Transfer-Operate)로 추진된다. BTO는 민간이 시설을 건설하고 일정 기간 직접 운영해 이익을 거두는 방식이다.

수도권외곽순환고속도로에서 시행하는 이 사업은 포스코건설을 포함한 총 9개 출자사가 참여했다. 이 중 포스코건설은 포천시 내촌면~남양주시 수동면(수동휴게소 이전) 구간 7.4km, 남양주시 수동면(수동IC이후)~남양주시 화도읍 구간 5.7km를 시공한다.

포천~화도 구간은 2023년 12월 개통 예정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포천시 소흘읍에서 남양주시 화도읍까지 35분가량 걸리던 통행시간이 19분대로 단축된다.

▲지성군 남양주 부시장, 박윤국 포천시장,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 김일평 서울지방국토관리청장, 안시권 수도권외곽순환고속도로㈜ 사장, 김동호 포스코건설 인프라사업본부장, 최승환 ㈜유신 부회장이 포천~화도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착공행사에 참석해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사진=포스코건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