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경협 기대감↑…통일펀드 수익률 ‘고공행진’
입력 2019-02-25 08:04

(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남북 경협에 투자하는 통일펀드가 최근 높은 수익률을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설정액 10억 원 이상 펀드의 수익률을 집계한 결과 21일 기준 ‘KB한반도신성장증권투자신탁(주식)C-F’의 최근 3개월 수익률은 11.16%였고 1개월 수익률도 5.92%에 달했다.

최근 3개월, 1개월 수익률은 국내 액티브 주식형 펀드의 최근 3개월과 1개월 평균 수익률이 각각 7.06%, 4.63%인 점을 고려해도 이는 괜찮은 성과다.

해당 펀드는 KB자산운용이 지난해 6월 기존 ‘KB외국인선호주펀드’를 리모델링해 남북 경협 개념을 접목한 펀드로 최근 6개월 수익률은 -1.77%로 얼마전 까지 손실을 내고 있었다.

하이자산운용이 2014년 출시한 ‘하이코리아통일르네상스펀드’를 지난해 5월 경협 발전 단계별 수혜주에 투자한다는 목표를 세워 재정비한 상품인 ‘하이코리아통일르네상스증권자투자신탁[주식]ClassC-F’의 수익률도 최근 3개월이 11.09%, 1개월이 5.36%로 선전했다. 다만 6개월 수익률은 -0.71%다.

또 작년에 재정비돼 나온 ‘삼성통일코리아증권자투자신탁 1[주식](Cf)’도 최근 3개월 수익률이 6.57%, 1개월 수익률은 3.91%를 기록했다. 이 펀드도 삼성액티브자산운용이 대형주와 우량주에 투자한 ‘삼성마이베스트펀드’를 남북 경협 수혜주를 발굴해 투자하는 상품으로 작년 6월 리모델링하고 이름을 바꾼 것이다.

신영자산운용이 2014년부터 운용한 대표적 통일펀드 ‘신영마라톤통일코리아증권자투자신탁(주식)I’의 수익률도 최근 3개월이 8.36%, 1개월이 3.13%를 각각 기록했다.

김후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연초 산업재 주가가 호전되고 경협주도 강세를 보였다”며 “다만 아직 투자 등이 구체적으로 이뤄진 게 없고 기대감만 있어서 경협이 어느 정도 가시적인 결과가 나와야 통일펀드가 본격적인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