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샤넬, 칼 라거펠트 별세로 백화점 증정행사 갑자기 취소…헛걸음한 소비자들 뿔났다
입력 2019-02-21 14:36

▲21일 샤넬 국내 공식 홈페이지에는 고 칼 라거펠트의 프로필 사진이 게재돼있다. (출처=샤넬 공식 홈페이지)

수입명품 브랜드 샤넬이 전설적인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 별세를 이유로 국내 백화점에서 고객 대상 증정 행사를 전격 취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본사가 취소 사실을 미리 공지하지 않아 미처 취소 사실을 모르고 백화점에 헛걸음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쏟아졌다.

샤넬 측은 공식 사이트를 통해 롯데, 신세계, 현대, 갤러리아백화점, AK플라자 등 전국 70여개 점포에서 수블리마지 레쌍스 라인의 뤼미에르 또는 퐁다멘탈 샘플 증정 행사를 20일부터 26일까지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칼 라거펠트 별세를 이유로 20일 행사를 공식 취소했다.

이 과정에서 샤넬 본사는 매뉴얼이나 가이드 없이 고객에 취소 사실을 공식적으로 알리지 않아 백화점에 헛걸음한 고객들도 있는가 하면, 일부 점포 재량으로 이같은 사유의 취소 사실을 유선 상으로 알리는 등 대처가 미흡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롯데백화점 샤넬 화장품 관계자는 이투데이와 통화에서 “칼 라거펠트 별세로 인해 샤넬 본사에서 행사를 전면 취소한 것은 사실”이라며 “20일 1시간 가량 잠시 사이트가 오픈된 사이 신청한 고객에 한해 증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백화점 관계자는 “백화점이 관여할 수 없는 프로모션이며, 브랜드(샤넬)에서 결정하는 사안”이라면서 “물량이 없어서 취소되는 경우는 봤어도 이런 사유는 처음 본다”고 의아하다는 반응을 덧붙였다. 또 다른 백화점 관계자는 “미리 고지를 하지 않아 고객이 헛걸음하게 한 것은 명품 브랜드 명성에 맞지 않는 처사였다”고 평가했다.

소비자들은 “이런 식이라면 전세계 샤넬 매장 3일간 문 닫고 근조 화환 걸어두고 영업을 안해야 맞는 게 아닌가 싶다”란 불만 섞인 목소리를 내놨다.

샤넬의 부흥을 이끈 칼 라거펠트는 지난 1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자택에서 췌장암으로 향년 85세를 일기로 별세해 국내는 물론 전세계 패션계가 애도를 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