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난해 QLED TV 판매량, OLED TV 제쳤다.
입력 2019-02-21 09:07

▲삼성전자는 지난달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QLED 8K TV 98형을 공개했다. (사진제공 삼성전자)

지난해 QLED(양자점발광다이오드) TV 판매량이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판매량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IHS마킷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에서 QLED(양자점발광다이오드) TV 판매량은 268만7000대, OLED TV 판매량은 251만4000대로 각각 집계됐다.

QLED TV는 작년 4분기에만 100만대 이상이 팔렸다.

4분기 QLED TV 판매량은 110만4000대였고, OLED TV는 같은 기간 89만5000대를 판매했다.

회사별로 살펴보면 삼성전자의 연간 QLED TV 판매량(약 260만 대)이 LG전자의 OLED TV 판매량(156만4000대)을 앞질렀다.

4분기만 봤을 때도 삼성전자의 QLED TV는 108만1000대가 팔렸고, LG전자의 올레드 TV는 51만9000대가 판매됐다.

다만 지난해 연간 판매 금액 기준으로는 OLED TV가 약 65억3000만 달러(약 7조3332억 원)로, QLED TV(63억4000만 달러, 약 7조1198억 원)를 앞섰다.

QLED TV 판매량이 OLED TV 판매량을 앞선 원인으로 업계는 삼성전자의 공격적인 마케팅에 따른 성과라고 분석했다.

실제 삼성전자는 북미지역에서 베스트바이 등 주요 유통망과 손잡고 4K QLED TV 등 프리미엄 제품의 가격 할인 폭을 키우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쳤다.

8K QLED TV에 대해서도 작년 4분기 유럽·국내에 이어 올해 서남아·중남미·중동 등 60여 개국으로 판매국가를 확대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