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제철 당진공장서 컨베이어벨트 사고…근로자 1명 사망
입력 2019-02-20 21:20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1명이 숨졌다.

20일 오후 5시 30분께 충남 당진시 송악읍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근로자 이모(50) 씨가 작업 중 사망했다.

이 씨는 철광석을 이송하는 컨베이어벨트 노후 부품을 교체하기 위해 동료 3명과 함께 현장에 들어갔다가 변을 당했다. 컨베이어벨트 부품 교체작업 중 잠시 뒤로 물러났다 옆에 있는 다른 컨베이어벨트에 빨려 들어갔다는 것이 현대제철의 설명이다.

이 씨는 외부 용역업체 소속으로 알려졌다. 함께 현장에서 일하던 동료로부터 사고 신고를 접수한 공장 측은 해당 컨베이어벨트 가동을 즉시 중단했다. 경찰은 현장에 함께 들어갔던 근로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