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바이오텍 “관리종목 지정 해제 예상”…지난해 흑자전환
입력 2019-02-20 17:03

줄기세포 치료제 파이프라인 보유 기업 차바이오텍이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차바이오텍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 2018년 167억 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흑자전환했다고 20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4861억 원으로 16% 늘었고, 당긴순이익은 207억 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연결 기준 매출액은 사상 최대 규모로, 핵심 종속회사인 미국 할리우드 차병원의 Q.A.F(Quality Assurance Fee Program·정부보험 환자들에 대한 추가매출)가 크게 증가하고, 국내·외 종속회사들의 고유 사업영역에서 실적이 고르게 향상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도 매출액이 전년대비 38.8% 증가한 310억 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36억 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차바이오텍은 별도 기준 영업이익에서 흑자를 달성하며 관리종목 지정 해제를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관리종목 지정 이후 지속해 온 자구노력 이행 결과와 4분기 카타르 메디컬센터 컨설팅사업 수주 등 프로젝트성 매출이 반영되면서 연간 흑자를 기록했다.

이영욱 차바이오텍 대표이사는 “내부 결산 결과에 따른 잠정 영업이익이 흑자를 기록함으로써 관리종목 지정 해제가 예상되며, 이에 따라 위축된 투자 심리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연구프로젝트 진행 및 유동성 등 사업의 펀더멘털과 자금 흐름에도 아무 문제없는 만큼 연구개발 투자 확대를 통해 세포치료제 분야의 기술 리더십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