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주대, 산학맞춤 기술인력 양성사업...높은 취업률 견인
입력 2019-02-20 10:41

여주대학교(총장 윤준호)가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진흥공단과 함께 시행하는 산학맞춤 기술인력 양성사업이 높은 교육성과와 취업률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여주대에 따르면 산학맞춤 기술인력 양성사업 시행 후 취업률은 2월 19일 현재 88.3%에 달하고 있다. 여주대는 이 같은 여세라면 올해는 최종 90% 이상의 높은 취업률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산학맞춤 기술인력 양성사업은 우선 참여기업 현장에서 요구되는 실무 중심의 맞춤교육으로 전공수업과 중복되지 않는 범위로 100시간 내외의 수업을 실시한다.

교수-기업-학생이 팀이 되어 기업에서 요구하는 애로기술 및 공정개선 등 공동프로젝트를 수행하는데 2018년에는 7개 프로젝트에 기업 10명, 교수 8명, 학생 54명 등 총 72명이 참가해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또한 기업현장을 이해하기 위해 참여기업에 4주 이상 현장실습을 통해 취업연계를 지원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 2018년 중소기업 인력양성사업 성과보고회에서 대학 우수사례로 선정되면서 보건의료행정과 박지수 학생이 최우수상을, 보건의료행정과 이수재 교수가 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산학협력단 관계자는 “집중적인 수업과 프로젝트, 실습 등 실전 참여형 기술인력 양성 교육이 잘 이루어지고 기업과 학교, 학생, 학부모까지 모두 적극 참여한 결과”라면서 2019년에는 더 많은 성과를 내기위해 학교에서는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