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우조선 인수 앞둔 현대중공업... 4가지 약속 강조
입력 2019-02-19 10:23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 관련 기본 방침을 발표했다.

한영석ㆍ가삼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사장은 19일 담화문에서 "최근 산업은행으로부터 대우조선해양 인수 후보자가 됐다는 통보를 받은 후로 인수와 관련해 많은 분들이 격려해주고 있다"며 "이와 관련 본 계약을 준비하고 있는 회사의 기본 방침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우선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 인수는 단기적 이익보다는 장기적 목표를 가지고 결정한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회사 측은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통해 국내 조선업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용 안정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인수 발표 후 울산과 거제의 지역경제, 협력업체의 미래에 대해 우려를 표하는 분들이 계신 것으로 안다"며 "회사는 산업통상자원부는 물론 울산시, 경남도와 협력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최우선 목표로 삼을 것"이라고 했다.

현대중공업은 향후 대우조선해양의 성장에 대해서도 자신감을 드러냈다. 현대중공업은 "과거 법정관리에 놓여있던 한라중공업을 인수해 현재 서남권 최대 기업인 현대삼호중공업으로 재도약 시킨 성공 경험이 있다"며 "이 같은 경험을 되살려 대우조선해양을 최고의 회사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했다.

현대중공업은 마지막으로 인수와 관련해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듣겠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대우조선해양 인수는 현대중공업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내 조선산업 도약 계기가 돼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전문가를 포함해 많은 분들의 의견을 듣겠다"고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