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일 날씨] '정월 대보름' 전국 눈·비···서울 최고 7cm 이상 눈내릴 듯
입력 2019-02-18 20:24

(연합뉴스)
절기상 '우수'이자 정월 대보름인 19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이나 비가 내리고, 밤에는 올해 가장 큰 달인 '슈퍼문'이 구름 사이로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18일 기상청은 내일인 19일에는 남해상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눈이나 비가 내리고 오후 3시께부터 서해안에서 그치기 시작해 오후 9시께 대부분 지역에서 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경기도·충청도·강원 영서에서 2∼7㎝, 경북 북부 내륙과 서부 내륙, 전북 동부 내륙, 서해5도에서 1∼5㎝다. 중부지방 일부에서는 눈이 10㎝ 이상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남해안 10∼50㎜, 남부지방·울릉도·독도 5∼30㎜, 중부지방·서해5도 5∼10㎜다.

다만 이날 중부지방과 남부내륙에서는 기온이 -3∼5도 사이에 머물면서 작은 기온 변화에도 강설 지역과 적설량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

기상청은 눈이 많이 내릴 것으로 예보된 중부지방과 남부지방에서는 비닐하우스 붕괴 등 시설물 피해 예방과 출근길 교통안전에 각별한 유의를 당부했다.

한편 한국천문연구원 천문력에 따르면 정월 대보름에서 다음날로 넘어가는 밤인 20일 0시 54분께 올해 가장 큰 달인 '슈퍼문'이 뜬다.

이날 뜨는 달은 올해 가장 작은 둥근달(9월 14일)보다 14%가량 더 크게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미세먼지는 대기 확산이 원활하고 눈과 비가 내린 영향으로 전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