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타는 청춘’ 김도균, 조직검사 결과…“대장암 전 단계인 선종”
입력 2019-02-12 23:43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김도균의 대장암 검사 결과가 나왔다.

1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대장 용종 제거 후 조직검사 결과를 듣는 김도균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김도균은 새해를 맞아 김광규의 선물로 생애 첫 건강검진을 받게 됐다. 검사 결과 대장에서 3cm의 용종이 발견됐고 대장암 가능성도 제기됐다. 이후 김도균은 용종 제거 후 조직검사를 진행했고 일주일 뒤 그 결과를 듣게 됐다.

의사는 “용종 제거는 잘 됐다. 제거하기 전 사진은 많이 위험한 상태로 보였다. 떼어낸 용종 모양이 불규칙하고 대장암 진행이 됐을 만한 혹이었다”라며 “제거하고 조직검사를 했는데 다행히 대장암은 아니었다”라고 진단해 김도균을 안심케 했다.

그러면서도 의사는 “정말 주의해야 한다. 대장암의 전 단계인 선종으로 나왔다. 선중중에도 위험도가 큰 선종이다”라며 “자칫하면 몇 달만 늦게 검사를 했어도 암까지 진행될 가능성이 있었다. 앞으로 관리를 잘하셔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김도균은 “삶을 되돌아본 일주일이었다. 혼자가 아니라는 걸 깨달았다. 우리가 다 같이 한다는 것을 알았다”라며 입원 기간 동안 병실을 찾아준 불청 멤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