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억만장자 “트럼프가 옳았다…중국, 오랫동안 각국 착취”

입력 2019-02-12 17:00

“미·중, 무역합의 낙관적…화웨이에 대한 우려도 타당”

▲이집트 통신업체 오라스콤의 나기브 사와리스(왼쪽) 회장이 2009년 9월 30일 평양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회동하고 있다. 평양/신화뉴시스
이집트 억만장자인 나기브 사와리스 오라스콤텔레콤미디어홀딩스 회장이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전적으로 편들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와리스 회장은 12일(현지시간) 미국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오랫동안 다른 나라들을 착취해왔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이 옳다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말이 맞다. 우리는 장기간 중국이 우리를 착취하는 것에 눈을 감았다”며 “중국은 그동안 너무 편안한 상황에 익숙해졌으며 그들이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했다”고 꼬집었다.

사와리스 회장은 미·중 무역합의 가능성은 낙관적으로 전망했다. 그는 “중국 지도자들은 영리해서 변화할 수 있는 것은 바꿀 것”이라며 “다만 전체 시스템을 바꾸라고 요구하면 그들은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우리는 중국의 시스템을 붕괴시키지 않고 얻을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살펴봐야 한다”며 “더 많은 제품을 수입하는 등 많은 일이 변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런 관점에서 사와리스 회장은 미·중 무역협상의 미래에 대해 낙관론을 피력했다. 그는 “양국이 결론에 도달할 것”이라며 “중국은 새로운 악재를 시작하는 것보다 더 많은 야망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과의 갈등으로 사태를 악화시키는 대신 협상 타결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편 사와리스 회장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둘러싼 논쟁에 대해서도 트럼프의 손을 들어줬다. 그는 “화웨이가 국가안보에 해가 될 것이라는 우려는 (다른 의도가 없는) 순수한 것이라고 본다”며 “그것이 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사와리스는 화웨이를 배제하는 것이 국가 간의 기술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어떻게 해법을 도출할지 모르겠다”며 “예를 들어 중국이 모토로라 통신장비를 사지 않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블룸버그억만장자지수에 따르면 사와리스 회장은 현재 49억8000만 달러(약 5조5975억 원) 재산으로, 세계 329위 부자다.

그는 북한과도 인연이 깊다. 오라스콤은 2009년 북한의 휴대폰 사업자로 선정돼 지금까지 사업을 펼치고 있다. 유엔은 지난해 오라스콤의 북한 통신사업에 대해 대북 제재 예외대상으로 인정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유승준아버지 오열 "美 육사 보내려 해…가족인데 같이 살아야 하지 않겠나"
  • 2
    삼성화재의 반격, '수수료 고정급' 도입하자… 한달 새 설계사 1000명 유입
  • 3
    '2019 한국시리즈' 예매에 쏠린 관심…예상되는 티켓오픈 날짜는?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2019 국감] 교육위, 끝나지 않은 ‘조국 국감’…‘자사고 폐지’도 도마 위
  • 2
    돼지고기 가격 3000원도 무너졌다…농가, 생산비도 못 건질 판
  • 3
    중국 3분기 경제성장률 6% 턱걸이...5%대 추락 현실화하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