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가 임대수익률 ‘악화’···중대형 4.19%·소규모 3.73%

입력 2019-02-12 09:22

제보하기

지난 해 상가 임대수익률이 전년 대비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매가격 상승 및 자영업 경기 침체로 인한 임대료 하향조정 등 여파로 전국적으로 수익률이 약세를 보였다는 분석이다.

12일 수익형부동산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해 전국 중대형상가의 연수익률은 4.19%로 전년(4.35%) 대비 0.16%포인트 하락했고, 소규모 상가의 연수익률은 3.73%로 전년(3.91%) 대비 0.18%포인트 떨어졌다.

중대형 상가의 지난 해 수익률은 충북(5.16%)>인천(5.12%)>경기(4.97%)·광주(4.97%)>강원(4.65%) 순으로 높게 집계됐다.

소규모 상가의 경우 광주(4.76%)>충북(4.58%)>전남(4.46%)>충남(4.38%)>인천(4.34%) 순으로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17개 시도 중 전년 대비 수익률이 상승한 지역은 대전이 유일했다. 중대형 상가가 3.99%에서 4.11%로 0.12%포인트 상승, 소규모 상가가 3.5%에서 3.53%로 0.03%포인트 상승했다.

서울은 중대형 상가의 지난 해 수익률이 3.8%로 전국에서 4번째로 낮은 순위를 기록했고, 소규모 상가의 수익률은 2.99%로 전국에서 3번째로 낮게 나타났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매매가격 상승과 자영업 경기 불황 등 영향으로 상가 수익률이 떨어지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며 “실물경기 및 상가 임차수요가 살아나지 않는 한 당분간 수익률 악화 현상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2020 그래미 어워드' 방탄소년단, 공연 시간·중계 방송 어디서?
  • 2
    "'우한폐렴’ 확진 판정 전 접촉자 늘면 완전 종식까지 수개월"
  • 3
    대한민국 vs 사우디, 전반 종료 0-0…JTBC 등 생중계

부동산 최신 뉴스

  • 1
    포스코건설, 사회공헌성금 2억5000만원 기부
  • 2
    분양시장도 '양극화'…"유망지역에 수요 집중될 듯"
  • 3
    위례·운정·옥정 등 신도시서 2만5000가구 '봇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