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말티즈 학대영상 논란, "'변 먹는다'라며 환불 요구 뒤 생후 3개월 강아지를…"
입력 2019-02-11 15:52   수정 2019-02-11 18:06

(연합뉴스)

일명 '말티즈 학대영상'이 일파만파 퍼져 네티즌의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강원도 강릉의 한 애견분양 가게에서는 한 여성이 분양받은 몰티즈의 환불을 요구하고, 이를 거절당하자 반려견을 던진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말티즈 학대 영상'은 11일 SNS를 통해 CCTV 영상과 함께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다.

강릉 A애견샵의 주인 오 모 씨 가족은 지난 9일 오후 5시쯤 여성 B 씨가 몰티즈를 분양받고 6시간 만에 가게를 찾아와 환불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오 씨 측에 따르면 B 씨는 강아지가 식분증(배설물을 먹는 증상)을 보인다는 이유로 당일 환불을 요구했다. 하지만 오 씨는 이를 거절하며 "강아지가 환경이 바뀌면 일시적으로 변을 먹을 수 있다. 아직 몇 시간 되지 않았으니 며칠 더 지켜보자"라고 답했다.

이를 듣고 격분한 여성은 흥분한 채 반려견 이동가방에서 몰티즈를 꺼내 그대로 오 씨를 향해 집어던졌다. 가게 폐쇄회로(CC)TV에는 여성이 몰티즈를 집어던지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오 씨의 가슴에 부딪힌 뒤 바닥에 떨어진 생후 3개월 몰티즈는 그날 저녁 구토 증상을 보이더니 이튿날 새벽 2시 30분께 결국 죽었다.

사건이 발생한 뒤 오 씨는 "동물 학대·명예소송을 진행하겠다"라고 문자를 보냈다. 이에 여성은 "강아지를 당신이 직접 죽여놓고 왜 내게 책임을 묻나. 나도 걸 수 있는 것은 다 걸 거다"라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말티즈 학대 영상'을 본 네티즌은 "완전 아기인데 눈물 난다", "영상 보고 소름 돋는다", "아무리 화가 나도 그렇지 강아지가 무슨 죄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