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리더스, 자궁경부전암 치료제 임상 2b상 마무리 단계

입력 2019-02-07 10:17

제보하기
인체유두종바이러스(HPV) 치료제(BLS-H01) 임상 3상 진입…주요 파이프라인 임상 순항 중

바이오리더스가 자궁경부전암 치료제(BLS-M07, HupavacⓇ)의 임상 2상 마무리 단계에 돌입했다. 신약개발에 속도를 낸다는 구상이다.

바이오리더스는 7일 후파백(HupavacⓇ) 임상 2a상 완료에 이어 임상 2b상도 성공적으로 마무리 중으로 신약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후파백은 바이오리더스가 보유 중인 뮤코맥스(MucoMAXⓇ) 기술을 이용한 혁신신약(first in class) 파이프라인이다. 임상 2a상을 통해 치료제의 효과와 안정성을 확인했으며 현재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분당차병원 등 14개 기관이 임상 2상 마무리 단계를 진행 중이다.

뮤코맥스 기술은 특정 질병을 목표로 하는 항원을 유산균 세포 표면에 발현시킨 뒤 경구 투여하는 면역치료제로 개발 중인 플랫폼이다. 해당 기술은 유산균 균체 표면에 돌출된 앵커(pgsA)에 질환 별 특이 타겟 단백질(표적항암제 등)을 부착하기 때문에 유산균 앵커에서 발현되는 항원을 다양한 질환의 유전자로 교체할 수 있어 다양한 치료제 개발을 가능케 한다.

바이오리더스는 임상 기간 단축과 성공률 향상을 위해 글로벌 제약사들과 기술협업을 통해 신약개발을 가속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미국 스탠포드대학교 의과대학에서 글로벌 제약사와 다양한 기술협력을 주도한 박현선 박사가 최고과학기술책임자(CSO)로 영입됐으며 미국 하버드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신약 연구개발을 주도한 함경수 박사, 셀트리온 대표이사 이력을 보유한 김상석 박사 등이 글로벌 제약사들과 파트너쉽을 강화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자궁경부암은 전 세계 여성 암 사망률 2위에 이를 정도로 치료제 개발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올해 주요 파이프라인의 성공적인 임상시험과 함께 글로벌 제약사들과 기술수출을 위한 추가적인 임상시험 및 구체적인 기술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빠른 상용화를 목표로 임상 및 신약기술 수출성과에 집중해 글로벌 신약으로의 성공적인 결과를 끌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바이오리더스는 글로벌 투자회사 요즈마그룹과 투자 협약을 체결했으며, 지난달 21일 요즈마 글로벌펀드가 1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결정했다. 아울러 세계 5대 기초과학연구소로 꼽히는 이스라엘 와이즈만연구소와 기존 항암제와 다른 새로운 개념의 암 치료제 신약기술 도입 및 임상 협력에 나설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땡큐 이낙연” 우오현 SM그룹 회장, ‘테마주’로 150억 벌었다
  • 2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 3
    김호중 제외, '미스터트롯' TOP7 활동 외 독자 활동 이어간다…팬들 "어디서든 응원할 것"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HDC그룹 “아시아나항공 인수 포기 없다…정상 진행 중”
  • 2
    코센, 유펙스메드 주식 275만주 양도 결정
  • 3
    채안펀드, 첫 매입 대상은 ‘롯데푸드’… 기업 자금조달 숨통 트이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