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일날씨] 포근하다 낮부터 추워…일부 지역 눈ㆍ비
입력 2019-02-06 21:08

목요일인 7일은 아침에는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다 낮부터는 추워질 전망이다. 일부 지역에선 오전 중 눈이나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4∼8도, 낮 최고기온은 -1∼11도를 기록할 예정이다.

기상청은 "아침까지 평년보다 4~10도 높은 날씨가 이어지다가 낮부터 찬 공기가 유입되고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서울 낮 체감온도가 영하 3도까지 떨어지겠다"고 예보했다.

서울과 경기도, 강원도에서는 새벽에 눈이나 비가 내리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침부터는 충청도와 전라도까지 눈이나 비가 확대될 전망이다.

중부지방과 전라도 예상 강수량은 5㎜ 내외로, 오전 중 대부분 그칠 것으로 예보됐다. 강원 산지와 강원 북부 해안, 울릉도, 독도에서는 2∼7㎝ 높이의 눈이 내릴 예정이다.

중부지방 일부와 전북 동부 내륙 지역도 1㎝ 내외의 눈이 쌓일 수 있다.

미세먼지는 전국에서 '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나라 밖에서 유입된 미세먼지가 남쪽으로 이동해 오전 중부지역과 오후 남부지역에서 일시적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짙어질 전망이다.

해안과 강원 산지에서는 오후부터 바람이 강하게 불고 내륙에서도 약간 강하게 불 것으로 보여 기상청은 시설물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오전 서해 중부 먼바다와 동해 중부 먼바다를 시작으로 오후부터 대부분의 해상에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 전망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