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면가왕’ 펜싱맨 방탄소년단 정국, 3년 전부터 보컬神 극찬 받았다?
입력 2019-02-05 11:48   수정 2019-02-05 12:13

▲방탄소년단 정국(사진=MBC 방송화면)

글로벌 인기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의 ‘복면가왕’ 펜싱맨 출연이 또 다시 화두에 올랐다. 출연한 지 3년이 지났어도 여론 반응은 여전히 뜨겁다.

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설특집으로 꾸며져 스타들의 이전 출연을 재조명했다.

정국은 지난 2016년 ‘복면가왕’에 펜싱맨으로 출연했다. 당시 갓 스무살이 됐던 정국. 정국은 홀로 ‘복면가왕’에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성인식을 제대로 치르고 싶어서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정국은 자신의 염원대로 ‘복면가왕’ 펜싱맨으로 성인식을 제대로 치렀다. 그간 팀 활동으로 가려졌던 가창력을 제대로 뽐내며 패널들의 극찬을 얻었다.

보컬신으로 불리는 가수 조장혁도 정국의 보이스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후 3년여 만에 빌보드 메인차트인 ‘빌보드 200’ 1위까지 오르며 글로벌 스타가 된 방탄소년단. 미국판 ‘복면가왕’ 제작자 크레이그 플레스티스는 방탄소년단의 출연을 환영했다. 크레이그 플레스티스는 “방탄소년단이 나온다면 정말 좋겠다”고 밝혔을 정도. 글로벌 스타로 성장한 펜싱맨 정국의 앞으로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