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3인터넷은행, 혁신ㆍ포용ㆍ안정 중심 평가
입력 2019-01-31 16:11
금융위, 3월 26~27일부터 신청서 접수…5월 예비인가

(사진제공=금융위원회 )

정부가 제3인터넷전문은행 선정 시 사업계획의 혁신성과 포용성, 안정성을 중심으로 평가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31일 인터넷전문은행 예비 인가 때 적용할 주요 평가항목과 배점을 공개했다.

평가 항목은 총 1000점 만점으로 △사업계획(700점) △자본금 및 자금조달방안(100점) △대주주 및 주주구성계획(100점) △인력·영업시설·전산체계·물적설비(100점) 등으로 구성했다.

사업계획이 평가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혁신성과 포용성, 안전성 등 크게 3가지 항목으로 나눴다. 혁신성은 차별화된 금융 기법, 새로운 핀테크 기술, 해외진출 등을 평가한다. 포용성은 서민금융 지원, 중금리대출 공급, 소비자 보호 체계 등을 본다. 안전성은 안정적인 경영 가능성, 리스크 대응 방안의 적정성, 내부통제 등을 살핀다. 그밖에 전산체계와 인력 확보 계획 등도 평가할 방침이다.

자금조달방안의 경우 절대적인 자본금 규모보다 사업계획을 고려한 자금조달방안의 적정성을 중점적으로 평가한다. 주주 구성이 금융과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촉진, 안정적인 경영 등에 적합한지를 본다.

금감원은 대주주 적격성과 영업내용·방법, 경영지배구조 적정성 등을 평가한다. 인가 요건을 충족한 신청자를 대상으로 금감원장이 전문가로 구성한 외부평가위원회에서 심사한다.

금융위는 3월 26일부터 27일까지 인터넷전문은행 예비 인가 신청서를 받는다. 신청을 원하는 사업자는 접수일 오후 6시까지 신청서를 내야 한다. 자세한 내용은 내달 중 금감원 홈페이지 '은행업 인가매뉴얼'과 '인가심사 FAQ'를 참고하면 된다. 금융위는 심사를 거쳐 5월 중 예비인가 여부를 의결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