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PL] '손흥민 동점골' 토트넘, 왓포드에 2-1 역전승…"체력 관리 어쩌나?"
입력 2019-01-31 07:40

(출처=토트넘 홋스퍼 인스타그램)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마치고 소속팀으로 돌아와 복귀전에 나선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동점골을 터뜨리며 팀의 2-1 승리에 기여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 또다시 풀타임 활약하며 체력적인 부분에서 경기력이 저하되지 않을지 우려를 낳고 있다.

손흥민은 3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왓포드와의 홈경기에서 팀이 0-1로 뒤지고 있던 후반 35분 동점골을 터뜨렸다.

올 시즌 손흥민의 13번째 골이자 리그 9호골이다. 손흥민은 한 골만 더 넣으면 EPL 세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게 된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 델리 알리 등 공격진이 모두 부상을 당해 손흥민의 활약이 절실했다. 손흥민은 복귀전에서 득점을 올리며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이날 손흥민의 동점골에 이어 페르난도 요렌테의 역전골에 힘입어 2-1로 승리를 거둔 토트넘은 리그 3위(18승 6패·승점 54)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리그 2위 맨체스터 시티(18승 2무 4패·승점 56)의 자리도 위협하고 있다. 리그 1위 리버풀(19승 4무 1패·승점 61)과의 승점도 7점차로 좁혔다.

손흥민은 이날 왓포드전에서 경기 초반부터 가벼운 몸놀림을 보였다. 아시안컵 출전 여파로 피로가 누적됐을 것이라 우려됐지만 그라운드에 나선 손흥민은 그런 우려도 불식시켰다.

특히 전반 9분 페널티 아크 오른쪽에서 돌아서며 수비를 제친 뒤 왼발로 감아찬 슈팅은 득점으로 연결되진 않았지만 손흥민의 날카로운 슈팅 감각을 모두가 눈여겨보게 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전반적으로 점유율 높은 경기를 펼치면서도 날카로움을 다소 떨어졌다. 결국 전반 38분 왓포드가 왼쪽 코너킥 상황에서 호세 홀레바스의 왼발 킥을 크레이그 카스카트가 헤딩 슈팅으로 연결하며 먼저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전을 0-1로 뒤진 채 마친 토트넘은 후반전 공세를 높였다. 포체티노 감독은 후반 2분 서지 오리에를 빼고 루카스 모우라를 투입한 뒤 후반 24분과 35분 무사 시소코와 얀 베르통언을 빼고 키어런 트리피어와 에릭 라멜라를 투입하며 보다 공격적인 전술로 나섰다.

마침내 후반 35분 손흥민은 페널티 지역 중앙 혼전 상황 속에 요렌테로부터 연결 받은 공을 통쾌한 왼발 슈팅으로 연결하며 동점골을 만들었다.

후반 42분에는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대니 로즈의 크로스를 요렌테가 헤딩으로 마무리하며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결국 경기는 이대로 끝났고, 손흥민의 복귀전은 화려한 승리로 마무리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