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김청, 17살에 미혼모된 母 “얼마나 고통스럽고 아팠을까” 눈물
입력 2019-01-29 21:55

(출처=MBC '휴먼다큐 사람이좋다' 방송캡처)

김청이 어머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29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김청이 출연해 57년 동안 홀로 딸을 키워온 엄마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날 김청은 “엄마는 딸 바라기다. 모든 오감이 나에게 집중되어 있다. 그러고 평생을 사셨다”라며 “아빠가 저 100일에 돌아가셨다. 혼자 키우신 걸 생각하면 짠하고 애틋한 그런 게 있다”라고 털어놨다.

김청의 어머니는 17살의 나이에 12살 많은 남편을 만나 혼전임신을 했다. 양가의 반대로 결혼조차 하지 못했고 설상가상으로 김청이 태어난 지 100일 만에 남편을 교통사고로 잃어야 했다. 김청의 어머니는 아이를 빼앗아가려는 시댁을 피해 올로 57년간 딸 김청을 키웠다.

김청은 어른이 된 후에야 어머니의 고통을 이해하게 됐다고 밝히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청은 “엄마 이야기만 하면 눈물이 난다. 이런 걸 열 번을 해도 왜 똑같은 먹먹함이 있는지 모르겠다. 말로 표현할 수 없다”라며 엄마에 대한 애틋함을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