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합] 성동조선해양 매각 지연…우선협상 선정 2월말 연기
입력 2019-01-24 15:11
회생법원, 입찰 참여 투자자 3곳에 인수제안서 재제출 주문

▲성동조선해양(통영 스마트야드 전경)

복수의 투자자가 입찰에 참여해 청신호가 켜졌던 성동조선해양 매각이 지연되면서 다시 안개 속으로 들어갔다. 설 연휴가 지나고 2월 중순 이후에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여부가 가려질 전망이다.

2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성동조선의 회생절차를 진행 중인 창원지방법원 파산부는 회생계획안 제출 기한을 기존 23일에서 3월 22일로 두 달 연장했다.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는 데 당초보다 심사 시일이 더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앞서 창원지법은 16일 인수제안서 접수를 마감하고 가능한 빠른 시간 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입찰에 참여한 투자자들의 인수제안서 내용에 미비한 부분이 있다고 판단해 23일까지 이를 다시 제출받았다. 이마저도 부족하다고 본 법원은 또다시 인수제안서를 보완해 재제출하라고 주문했다.

법원 관계자는 “아직 인수합병(M&A) 자체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어서 회생계획안 제출 기한을 두 달 연장한 것”이라며 “기존에 인수제안서를 제출한 투자자들을 상대로 미흡한 부분을 새로 보완하라고 한 상태다. 설 연휴 다음 주까지 제안서를 보완 받아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성동조선 매각 절차가 지연되면서 일각에서는 이번에도 불발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성동조선은 2010년 4월 채권단 관리에 이어 지난해 3월 법원에 기업회생을 신청했다.

이에 지난해 하반기 진행된 매각 입찰 당시 경남 통영에 위치한 조선소 전체를 매각대상 자산으로 선정하면서 참여하는 투자자가 나오지 않아 매각이 불발된 바 있다. 이번에는 1∼3야드와 회사 자산·설비에 대한 분할매각을 허용하면서 복수의 투자자가 참여했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성동조선 입찰에 참여한 투자자는 지역기반의 기업과 기자재 납품업체, 사모펀드 등 3곳이다. 이들은 인수 가격과 고용승계 여부, 사업 계획과 현재 재무상태 등을 법원이 요구하는 수준으로 보다 면밀히 기록해 2월 중순까지 다시 제출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