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혜선 의원 "애플 갑질 행위 철저히 조사해야"
입력 2019-01-24 11:02

"공정위, 애플 불공정 관행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사단법인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이하 ‘유통협회’) 등 시민단체와 공동으로 2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애플과 통신사의 대리점 대상 불공정 관행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번 기자회견에서는 애플의 불공정 거래행위에 대한 증거자료를 공개하며 애플의 갑질을 비판하고 개선을 요구했다. 동시에 통신사가 지어야 할 책임을 자사 대리점에 떠넘기는 무책임한 행태를 비판하고 개선을 요구했다.

애플은 새로운 단말기를 출시할 때마다 전시 및 고객 체험 전용 단말기의 구입비용과 전시비용 일체를 대리점에 부담시켰다. 심지어는 대리점이 구매한 시연폰(데모폰)의 판매를 신규 모델이 출시되는 1년 이후에 가능하도록 제약을 둔 것으로 확인됐다.

추혜선 의원은 “스마트폰 시연제품의 구매비용과 전시비용을 모두 대리점에게 부담하게 하는 것은 스마트폰 제조사 중 애플이 유일하다”며 “시식코너의 음식 값을 판매 직원에게 내라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추 의원은 “해외 거대 기업의 횡포로 국내 중소상인들이 더 이상 피해를 받지 않도록 대리점에 행해지는 애플의 갑질 행위에 대해 공정위가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실련, 참여연대, 한상총련 등 기자회견에 함께한 참가자들은 “혁신의 상징인 애플이 브랜드파워를 앞세워 유통망을 대상으로 물품강매와 비용전가 등 불공정거래를 지속해왔다”며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중소상인과 자영업자가 일방적으로 고통 받는 일들이 사라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노충관 사무총장은 애플의 전근대적 영업방식의 중단을 요청하며 그간의 피해에 대한 보상과 재발방지 방안을 요구하는 한편, “통신사의 억울한 처지는 이해하지만,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