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실종 남성, 공개수사 하루 만에 가족 품으로…해안가 갯바위 근처서 부친이 발견
입력 2019-01-23 13:32

제주도에서 일주일째 실종돼 공개수사 중이던 30대 남성이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아왔다.

23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실종된 김 모 씨(31·경기)가 23일 오전 9시쯤 제주 서귀포시 영락리 해안가 갯바위에서 김 씨의 부친에 의해 무사히 발견됐다.

발견 당시 김 씨는 별다른 이상 없이 건강한 상태였다.

김 씨는 지난 16일 직장 생활이 힘들다는 글을 남기고 경기도 고양시에서 제주에 온 뒤 종적을 감춘 상태였다. 경찰은 이후 김 씨의 행방이 묘연하자 실종 일주일째인 22일 오후 김 씨의 사진과 인상착의 등이 담긴 전단을 배포하며 공개수사로 전환했다.

경찰은 공개수사로 전환한 당일 김 씨를 수월봉 인근에서 목격했다는 제보를 받고 인근을 야간까지 수색했지만 찾지 못했다.

김 씨는 지난 행적에 대해 입을 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