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ioS]바이오리더스, 요즈마서 100억 유치..항암제 도입
입력 2019-01-22 09:34
'요즈마 글로벌 메자닌펀드 2호' 대상 CB발행..이스라엘 와이즈만연구소 기술 이전 및 사업화 추진

바이오리더스가 이스라엘 요즈마그룹으로부터 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바이오리더스는 이번 투자유치와 함게 이스라엘 와이즈만연구소(Weizmann Institute of Science)의 항암제 파이프라인을 도입한다.

바이오리더스는 요즈마 글로벌 메자닌펀드 2호를 대상의 100억원 전환사채(CB) 발행을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CB발행은 세계 5대 기초과학연구소로 꼽히는 이스라엘 와이즈만 연구소 핵심기술을 이전해 사업화하고, 이스라엘 합작 바이오 기술 인큐베이터 설립이 목적이다.

특히 바이오리더스는 이스라엘 와이즈만의 항암제 파이프라인을 도입한다. 이 신약 기술은 암 발생 과정에서 손상된 핵심 메커니즘을 회복시키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바이오리더스는 임상 진행 및 신약의 조기 글로벌 상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바이오리더스 관계자는 “와이즈만연구소가 국내 기업 중 최초로 바이오리더스와 기술협력을 결정한 것은 바이오리더스의 글로벌 R&D 역량을 높이 평가한 것”이라며 “본 파이프라인 외에도 신약 개발 파이프라인을 지속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바이오리더스는 개방형 R&D 전략으로 신기술 라이선스인(License-in)을 통해 파이프라인을 확장하고 글로벌 제약사들과 기술수출(License-out)을 통해 공동 연구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와이즈만연구소는 노벨상 수상자와 2명의 이스라엘 대통령을 배출한 세계적 연구소다. 한해 평균 100여건의 특허를 통해 지식재산권을 사업화며 연구소 기술이 제품화돼 발생하는 파생매출은 연간 370억 달러(약 42조원)에 달한다.

전체 운용자산(AUM) 4조원 이상의 민관 모태펀드 자금을 운용했던 이스라엘 투자펀드 요즈마그룹은 와이즈만연구소와 기술협약을 체결해 지금까지 20개 이상의 벤처기업을 나스닥에 상장시켰으며 국내 우수기업에 대한 투자를 늘려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