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국정지지도 49.1%…‘손혜원 의혹’에 발목

입력 2019-01-21 09:31

제보하기
민주 39.8%, 한국 24.3%, 정의 7.5%, 바른미래 6.3%, 평화 2.7%

(자료=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손혜원 의혹’으로 하락 전환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1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를 받아 지난 14∼18일 전국 유권자 250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신표본오차는 뢰수준 95%에서 ±2.0% 포인트(P))에 따르면, 문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0.5% P 하락한 49.1%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는 0.8% P 오른 45.6%, '모른다'는 응답과 무응답은 5.4%로 각각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하락한 원인은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2주 연속 긍정 평가가 부정 평가를 앞섰지만, 주 후반 손 의원 논란이 불거지면서 하락세로 돌아섰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이 경제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울산 수소제조공장을 방문하면서 긍정 평가가 51.7%까지 상승했으나, 손 의원의 의혹 보도가 확산하면서 다시 내렸다"고 분석했다.

세부 계층별로 충청권과 호남, 20대와 50대, 60대 이상, 노동직과 학생, 무직, 무당층과 보수층에서 지지율이 상승한 반면, 서울과 부산·울산·경남, 30대, 자영업과 가정주부, 중도층과 진보층에서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손 의원의 투기 의혹과 서영교 의원의 재판 청탁 의혹 등 영향으로 전주보다 0.3% P 내린 39.8%로 2주간의 상승세를 멈췄다.

반면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입당한 자유한국당은 0.4%P 오른 24.3%를 기록했다.

정의당은 1.6%P 내린 7.5%, 바른미래당은 0.1%P 내린 6.3%, 민주평화당은 0.5%P 오른 2.7% 등으로 각각 집계됐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왕 탄생 축하식 취소·'철파엠' 박미선·'김현정의 뉴스쇼' 임미리 선거법 위반?·'컬투쇼' 도티, 유민상·'배철수의 음악캠프' BBC 外
  • 2
    스트레이트, 나경원 의원 자녀들 '스펙쌓기' 보도…"아들은 논문, 딸은 해외 연수 의혹"
  • 3
    김희영 누구?…김용호 "690만 원 명품 시계 착용·제3의 여성" vs 최 회장 측 "김희영 맞아"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종합]문재인 대통령 "크고 긴 충격"..."전례 따지지 말고 특단 대책 내라"
  • 2
    ‘경력 10년 이상’ 대기업 대졸자-中企 고졸자 임금격차 최대 9000만 원
  • 3
    [종합] '일본 크루즈' 탑승객 5명 19일 귀국…인천공항 검역소 격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