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당, "손혜원 기자회견 ‘벼랑 끝 전술’로 엉뚱한 판만 키워”
입력 2019-01-20 13:21   수정 2019-01-20 13:21
“민주당 어물쩍 넘어가려는 심사…한국당 '초권력형 비리' 제기는 억지 프레임”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손혜원 의원이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있다.(연합뉴스)
정의당은 20일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탈당 관련 기자회견에 대해 “물귀신 작전과 벼랑 끝 전술”로 엉뚱한 판만 키웠다고 비난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정치인의 입당과 탈당은 자유의사다”며 “제기된 의혹에 시종일관 ‘억울하다’는 입장 반복과 판돈을 키우는 배팅 마냥 의혹 제기 당사자들에게 ‘무엇을 걸 것이냐’는 압박하는 자세는 사태의 본질은 비껴간 채 엉뚱한 판만 키웠다”고 논평했다.

이어 “국민이 손혜원 의원에게 묻고 있는 것은 사인(私人) 손혜원인 아닌 공인(公人)인 국회의원 손혜원 의원의 행위가 타당했느냐이다”며 “공적 이해를 우선해야 하는 국회의원으로서 지켜야 할 선을 넘은 것인지 여부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공익의 대변자인 국회의원이 공적인 지위를 통해 사익을 앞세웠다면 이는 명백히 이해충돌금지의 원칙에 위배된다”며 “국회의원은 권력기관으로 정보 접근에 누구보다 용이하다. 선한 목적이 있었다 하더라도 그것이 공익을 저해한다면 국회의원을 공익의 대변자라 지칭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정 대변인은 “억울함은 벼랑 끝 전술로 결코 해소되지 않는다”며 “수사를 통해 명명백백히 밝히면 되는 사건을 물귀신 작전과 벼랑 끝 전술 등 본질을 비껴간 방식으로 접근한다면 사건의 실체와 이해충돌이라는 본질은 흐려질 뿐이다”고 비난했다.

자유한국당이 손 의원과 김정숙 여사의 친분을 거론하며 ‘초권력형 비리’로 이 사건을 규정한 것에 대해선 “떡 본 김에 제사 지낸다고 손 의원의 투기 의혹을 둘러싸고 갖가지 음모론과 음해가 창궐하고 있다”며 “특히 자유한국당은 고교동창이라는 이유만으로 김정숙 여사까지 연루시키는 한심하기 짝이 없는 억지 프레임 짜기에 골몰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책임론에 대해 그는 “가장 큰 책임의 당사자인 더불어민주당은 어물쩍 넘어가려는 심사다”며 “손 의원이 탈당했다고 민주당의 책임이 덜어지는 것은 결코 아니다”고 말했다.

홍영표 원내대표가 손 의원의 탈당 기자회견에 이례적으로 함께한 것에 대해선 “사건 실체를 밝히려 한다기보다 탈당한 손혜원 의원의 후견인으로 비춰진다”며 “손 의원 탈당으로 어물쩍 넘어가려는 집권당의 태도는 개혁을 고삐를 손에서 놓겠다는 표현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또 “이러려고 촛불을 들었나 하는 국민의 한숨과 실망만 가중시킬 뿐이다”고 성토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