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반도체시장 M&A 주춤...작년 17.4% 감소
입력 2019-01-18 09:08

▲글로벌 반도체 시장 인수합병 추이 (출처= IC인사이츠 웹사이트)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기업 간 M&A(인수합병)이 지난해까지 3년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18일 글로벌 IT 전문 시장조사업체인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계 반도체 업계에서 성사된 주요 M&A 계약 규모는 전년(281억 달러, 31조5141억 원)보다 17.4% 줄어든 232억 달러(26조768억 원)이다.

반도체업계의 M&A가 가장 활발했던 2015년의 역대 최고기록(1703억 달러, 190조9914억 원)과 비교하면 4분의 1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반도체업계 M&A 계약 규모는 최근 3년 동안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2016년에는 당초 1004억 달러(112조5986억 원)로 집계됐으나 퀄컴의 NXP 인수 시도 등 일부 계약이 무산되면서 실제 액수는 593억 달러(66조6532억 원)로 집계됐다.

특히 작년에는 마이크로세미의 마이크로칩 테크놀로지 인수(83억5000만 달러, 9조3645억 원)와 IDT의 르네사스 일렉트로닉스 인수(67억 달러, 7조5140억 원) 등 2건이 전체의 65%나 차지하는 등 건수도 많지 않았다.

또 100억 달러 이상의 이른바 '메가딜(대형 계약)'도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IC인사이츠는 보고서에서 "2015년과 2016년 반도체 업계에서 M&A 열풍이 불어닥친 데 이어 2017년과 지난해는 주춤했다"면서 "그러나 이는 여전히 2010~2014년의 평균치(126억 달러)의 2배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대형 M&A는 줄어들었지만 소규모 계약은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다"면서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하락국면에 직접 영향을 미쳤는지는 단언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