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캐슬’ 측, 대본 유출 경찰 수사로 대응 “유포자에 민형사상 책임 물을 것”

입력 2019-01-17 20:13

(출처=JTBC)

‘SKY캐슬’ 측이 대본 유출에 경찰 수사로 대응키로 했다.

17일 JTBC ‘SKY캐슬’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유출된 17‧18회 대본에 대해 “경찰에 공식적으로 수사를 의뢰했다”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의뢰해 대본 최초 유포자 및 중간 유포자들을 철저하게 조사한 뒤, 엄중하게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지난 16일 온라인과 SNS를 중심으로 34쪽 분량에 달하는 ‘SKY캐슬’ 17회 대본이 유출됐다. 유출된 대본에는 ‘차기준’이라는 이름이 기재되어 있어 그 경로에 대해 더욱 의구심을 들게 했다.

‘SKY캐슬’은 화제의 드라마인 만큼 방송 전 스포일러로 잦은 몸살을 앓아왔다. 이제는 대본 전체가 유출되는 상황에 놓이자 제작진은 경찰에 수사를 통한 초강수를 내놓은 것으로 보인다.

한편 매회 최고 시청률을 갱신하고 있는 JTBC ‘SKY캐슬’은 20부작으로 종영까지 단 4회가 남았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피디수첩’ 이해인, ‘아이돌학교’ 조작의 진실…창문 깨고 탈출‧하혈하는 연습생까지
  • 2
    ‘2019년 10월 모의고사’ 이투스, 실시간 등급컷 공개…국어94-수학(가)93-수학(나)75
  • 3
    한국 vs 북한, 축구 생중계 불가…17일 녹화중계 이뤄질까?

사회 최신 뉴스

  • 1
    단독 국세청, 이수화학·(주)이수·이수페타시스 ‘특별세무조사’ 착수
  • 2
    조규남 단장, 2부 하위에서 ‘3연준’ 이룬 씨맥 예우 없었다…“무조건 잘라”
  • 3
    ‘마법의 성’ 구본승 촬영 때문에 119 구조대·소방차까지 동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