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주 서울서 한·중 '환경협력 공동위원회' 개최…미세먼지 논의
입력 2019-01-16 16:42   수정 2019-01-16 16:46

다음주 서울에서 중국과 한국 간 환경협력을 위한 공동위원회가 열린다.

환경부는 양국 정부가 오는 23∼24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제23차 한·중 환경협력 공동위원회를 열어 양자·지역·글로벌 차원의 환경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고 16일 밝혔다.

공동위와 연계해 22일에는 제3차 한·중 환경협력 국장회의, 제1차 한·중 환경협력센터 운영위원회를 개최한다.

공동위에는 권세중 외교부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 국장회의와 운영위에는 황석태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이 수석대표로 참석할 예정이다.

국장회의에서는 대기·수질·토양 분야 협력사업, 운영위에서는 올해 한·중 환경협력센터 업무계획과 운영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공동위에서는 양국 관심 사항인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및 황사 △수질 오염 예방 및 관리 △환경산업과 기술 △해양오염 대응 △지역 차원 환경협력 강화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공동위는 1993년 체결한 한·중 간 환경협력에 관한 협정에 따라 양국이 매년 순환 개최해 왔으며 이를 통해 환경기술 및 해양환경 연구 등 환경 분야 전반에 걸쳐 협력사업을 추진해 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