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1월 임시국회 소집 놓고 신경전…'신재민 상임위' 등 합의 난항

입력 2019-01-14 14:18

제보하기

(사진=이투데이 DB, 오승현 기자)

여야는 14일 1월 임시국회 소집 등 주요 현안에 대한 논의에 나섰지만, 쟁점 현안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례 회동에 참석했다.

여야는 1월 임시국회 소집,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 관련 특검 도입 및 관계 상임위 개최, 고용 세습 의혹 국정조사 등 국회 현안을 논의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홍 원내대표는 "지난해 여야가 참 어려움도 많았지만 많은 일들을 했다고 생각이 든다"며 "민생과 국가의 미래를 위해 여야가 서로 존중하고 양보하면서 성과가 많은 한 해였다"고 평가했다.

반면 나 원내대표는 "홍 원내대표가 대화, 타협을 말하는데 우선 만나야 하지 않겠나"라며 "연말에 국회도 열어주지 않고, 아쉽고 우려스럽다"며 이의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자주 열리지 않고 상임위원회가 열리지 않는 부분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도 "대통령께서 여야정 상설 협의체를 빠른 시일 내 개최하라고 하신 부분은 기쁘게 생각한다"며 "일하는 국회가 되기 위해서는 각 해당 상임위 회의들이 수시로 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법안심사소위원회, 상임위가 자주 열려야 하는데 여당의 반대로 열리지 못해 안타깝다"며 "홍 원내대표가 책임감 있는 정치를 하시겠다고 하시니, 기대를 갖고 의논해 풀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에 대해 "올해는 정치 개혁, 민생 경제, 평화 모든 것이 고비를 맞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우리 모두 하나가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여야는 문 의장과 오찬을 이어가며 논의한 뒤 회동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선우은숙, 이영하와 이혼 후 괴소문으로 곤혹…재벌과 재혼설 “대인기피증까지 왔다”
  • 2
    [프리미어12] 한국 일본 야구, 오늘(17일) 결승전…중계는 어디서?
  • 3
    '여우티 9900원' 티트리트 여우티 1만8500원→9900원, 할인 화제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일본 도쿄 이즈반도 앞바다서 규모 4.9지진 발생…“지진해일은 없어”
  • 2
    중국 네이멍구서 흑사병 1명 추가 확진...“앞서 2명과 다른 종류”
  • 3
    미·중 협상대표, 2주 만에 전화 회담…“1단계 협상 건설적 논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