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스트&워스트] 한국내화, 북미 정상회담 가시권 37.81%↑
입력 2019-01-14 08:01

▲자료제공=FN가이드

1월 둘째 주(7일~11일) 코스피 지수는 전주 대비 65.32포인트 오른 2075.57에 거래를 마쳤다. 주 초반 2010선에서 출발한 코스피는 이후 미ㆍ중 무역협상의 낙관론이 제기되면서 상승세를 타며 2070선까지 돌파했다. 같은 기간 외국인이 1776억 원을 순매수한 반면 개인과 기관은 각각 1277억 원, 804억 원 순매도했다.

◇한국내화 37.81%↑ 등 남북경협주 강세 = 코스피 시장은 북미 정상회담 가시권 소식 및 짐 로저스의 북한 인프라 투자 언급에 금속ㆍ광물 제조업체 등 남북경협주가 일제히 올랐다. 한국내화는 37.81%로 한 주간 가장 급등했으며 문배철강(32.24%)과 한국주강(27.13%) 역시 함께 상승했다.

최근 아난티의 사외이사로 선임된 짐 로저스 회장은 일본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경제개방의 가능성에 대해 언급하면서 동시에 주목해야할 업종으로 철강 및 인프라를 꼽았다. 여기에 북미 정상회담이 임박했다는 소식도 전해지면서 관련주들이 급등한 것으로 풀이된다.

삼양식품은 중국 수출 판로 확대의 기대감 속에 24.24% 올랐다. 앞서 지난 7일 삼양식품은 중국 현지 기업 ‘닝씽 유베이 국제무역 유한공사’와 총판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삼양식품은 추후 중국 내 편의점과 대형마트 등 오프라인 채널을 확대해 제품을 입점시킬 계획이다.

동양네트웍스는 유안타증권과의 용역계약 체결 소식 속에 23.08% 상승했다. 동양네트웍스는 7일 유안타증권과 약 140억 원 규모의 ‘전산 업무 운영 및 유지보수 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에이프로젠 KIC, 오버행 우려 23.70%↓ = 한 주간 코스피 시장에서 가장 급락한 종목은 에이프로젠 KIC(-23.70%)였다. 앞서 8일 예정된 보통주 4213만 주의 추가 상장 소식에 급락했던 에이프로젠 KIC는 그 영향이 주 초반까지도 이어져 7일 하루동안 전 거래일 대비 20.99% 하락했다. 에이프로젠 KIC의 추가 상장은 신주인수권부사채(BW) 행사 및 전환사채(CB) 전환에 따른 것으로 오버행 부담 우려가 시장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BGF리테일은 11.92% 하락했다. 편의점 성장 둔화 및 최저임금 정책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주영훈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BGF리테일의 4분기 매출액은 1조4380억 원(YoY-1.0%), 영업이익은 405억 원(YoY-18.1%)으로 전망한다”며 “지난해 하반기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를 선판매하며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던 것이 부담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옥진 삼성증권 연구원은 “매출 부진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전년 대비 최저임금 부담으로 4분기 영업이익은 역신장을 지속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