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일 날씨] '서울 영하 10도' 반짝 강추위…"체감 온도 더 낮아"
입력 2019-01-08 21:19

(이투데이DB)
9일 한파가 전국을 덮친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 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8일 밤사이 기온이 크게 떨어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9일 아침 최저기온은 -18~2도, 낮 최고기온은 -2~8도다. 서울 아침 기온 -10도, 철원 -18도, 부산 -4도까지 떨어지는 등 오늘보다 4~6도가량 낮아 무척 춥겠고 찬파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 온도는 더 낮겠다.

추위는 낮부터 차차 풀리기 시작한다. 하지만 한낮에도 서울 기온이 -1도, 철원 -1도, 대전 2도, 부산 8도에 머무는 등 오늘보다 1~2도가량 낮아 다소 춥겠다.

기상청은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더 낮으니 야외 활동시 건강 관리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찬바람 덕에 대기확산이 원활해 미세먼지는 전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다만 충남 서해안과 일부 전라도, 제주도 제외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건조특보가 발효돼 있어 각종 화재 예방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

모레는 다시 예년의 겨울 날씨를 회복하겠고, 이후 당분간 예년 기온을 웃돌며 큰 추위는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