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관리공단 명칭 ‘국립공원공단’으로 바뀐다

입력 2019-01-08 10:00

▲국립공원관리공담 홈페이지 캡처

17일부터 국립공원관리공단 명칭이 '국립공원공단'으로 변경된다.

환경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립공원관리공단법 시행령’이 17일부터 시행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지난해 10월 16일 국립공원관리공단 명칭을 국립공원공단으로 변경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국립공원관리공단법’이 개정돼 그 후속조치로 추진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국립공원의 보전 및 탐방, 공원시설의 설치‧유지 등을 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1987년에 설립된 환경부 산하기관이다.

공단은 전국의 22개 국립공원 중 한라산 국립공원을 제외한 21개 국립공원의 운영을 담당하고 있다. 국립공원 현장을 중심으로 총 29개의 국립공원사무소를 두고 있다.

국립공원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자연‧생태계와 자연‧문화 경관을 보유한 지역이며, 이곳의 ‘보전’과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해 환경부 장관이 지정, 관리하는 보호지역이다.

이번 개정안에는 현행 제도의 부족한 점을 개선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사업에 ‘자원봉사활동의 기반 조성 및 지원사업’을 추가해 국립공원의 보전‧관리에 국민들의 적극적인 자원봉사 활동 참여를 이끌 수 있도록 했다.

환경부는 "기존 국립공원관리공단의 명칭에서 소극적‧규제적 의미의 ‘관리’ 용어를 삭제해 종전보다 적극적이고 진취적인 공단의 업무 수행이 가능해 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설리 사망 보도…‘전 남친’ 최자 인스타그램에 악플 이어져
  • 2
    속보 경찰 "설리, 경기도 성남 자택서 사망 신고 접수…매니저가 발견해 신고"
  • 3
    [포토] 설리 사망한 채 발견된 성남 전원주택

사회 최신 뉴스

  • 1
    구하라, 입 열었다… 순식간에 ‘좋아요’ 6만개+“힘내라” 댓글 쇄도
  • 2
    SM, “유가족이 원치 않아” 설리 장례 비공개…‘가는 길 아름다울 수 있게’
  • 3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박노해 시 인용하며 "감사했습니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