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상, 시부모 앞에서도 당당 “작명소 이름 싫어요”…최현승 “아내 잘 얻은 듯”

입력 2019-01-03 21:49

제보하기

(출처=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캡처)

이현상의 당당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3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시부모님 앞에서도 당당히 자신의 의견을 어필하는 이현상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현상은 시부모님이 작명소에서 지어온 이름 5개를 보며 “제가 동명이인이 많은 이름이기 때문에 아이는 조금 독특한 이름을 지어주고 싶다. 요즘엔 한글 이름도 이쁜 것 같다”라고 의견을 드러냈다.

이에 시아버지는 인터뷰를 통해 “애써서 이름을 지어왔는데 조금 싫어하는 게 보여서 서운하긴 했다. 내 욕심을 다 채울 순 없는 것 같다”라며 “현승이와 현상이가 잘 타협해 지었으면 한다”라고 속내를 전했다.

또한 이현상은 둘째와 셋째를 원하는 시부모님께 “10개월을 이렇게 또 있어야 하니 부담스럽고 힘들다”라며 “첫째가 태어나면 남편이 얼마나 도와주는지 보려고 한다. 그리고 요즘은 하나도 많이 낳더라”라고 똑 부러지게 대답했다.

이에 최현상은 “이럴 때 아내를 잘 얻었다는 생각을 한다. 자기가 필요한 의견을 내지 않느냐. 저런 상황에서 그저 좋다고 하면 결국 화살은 내게 돌아온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땡큐 이낙연” 우오현 SM그룹 회장, ‘테마주’로 150억 벌었다
  • 2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 3
    김호중 제외, '미스터트롯' TOP7 활동 외 독자 활동 이어간다…팬들 "어디서든 응원할 것"

사회 최신 뉴스

  • 1
    셀레나 고메즈, 조울증 첫 고백…“미국 최고 정신병원 찾았다”
  • 2
    ‘동상이몽’ 김민정♥조충현, 럭셔리 하우스 공개…감탄 연발 “은행 거다” 폭소
  • 3
    ‘부럽지’ 혜림, 7년 남친 신민철 누구?…6세 연상 태권도 선수 ‘결혼 임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