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림청, 강원도 양양 산불 50% 진화
입력 2019-01-02 10:26
피해면적 20ha 추정, 인명피해 없어

▲1일 오후 4시 12분께 강원도 양양군 서면 송천리에서 발생한 산불이 진행되고 있다.(산림청)
산림청은 지난 1일 오후 4시 12분께 강원도 양양군 서면 송천리에서 발생한 산불을 50% 진화했다고 2일 밝혔다.

산림청은 산불 진화를 위해 초대형 헬기 3대 등 총 24대를 현장에 투입했고 지상에서는 공무원 600여 명, 산불진화대 140여 명, 소방 80여 명, 군부대 800여 명 등 1600여 명이 진화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이번 산불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약 20ha의 산림이 소실된 것으로 추정된다. 산림청은 강한 바람과 험한 산세로 산불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산림청 관계자는 “산림헬기와 진화인력을 총 동원해 조속히 진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