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MBC 연기대상’ 대상은 소지섭, 최우수상까지 2관왕 “테리우스의 전성시대”

입력 2018-12-31 00:32

제보하기

(출처=MBC '2018 연기대상' 방송캡처)

배우 소지섭이 MBC 연기대상을 수상했다.

30일 열린 MBC ‘2018 연기대상’의 주인공은 ‘내 뒤의 테리우스’의 소지섭이었다. 이날 후보로는 소지섭을 비롯해 김선아, 신하균, 이유리, 정재영, 채시라 등 쟁쟁한 배우들이 등장했다.

대상에 앞서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한 소지섭은 “아까 소감을 다 말해서 백지가 된 거 같다.”라며 얼떨떨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소지섭은 “작품 하는 동안 행복했고 감사했다. 연기하는 모든 선후배님들 존경하고 고생하는 스태프들 감사하다”라며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고 좋은 생각 많이 하시면 좋은 일이 생길 거다”라고 소감을 마무리했다.

이날 ‘내 뒤의 테리우스’는 남자주인공이 대상과 최우수상 2관왕을 차이했으며 여자 주인공 정인성은 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한편 ‘내 뒤의 테리우스’는 9월 방영 당시 최고시청률 10.5%를 기록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대승, 유재석과 화기애애 분위기…KBS 32기 공채 개그맨과 7기 개그맨의 만남
  • 2
    조선일보 "KBS 여자 화장실 몰카범은 공채 개그맨…지난달 '개콘' 출연하기도"
  • 3
    코로나19 이후 진화하는 셀트리온 삼형제

사회 최신 뉴스

  • 1
    박혜경 나이, 2년 만의 ‘불청’ 출연…그 사이 남자친구 생겨 “결혼 전제로 만나”
  • 2
    ‘불타는 청춘’ 김돈규 나이, 데뷔 27년 차 가수…015B 보컬→‘나만의 슬픔’ 대 히트까지
  • 3
    최영재 경호원, 대통령 경호→미용사 되기까지…“얼굴이 너무 잘생겨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