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새해인사말, 뭐라고 보내야 센스있지?…"그 년이 그 년이겠지만"

입력 2018-12-28 16:50

제보하기

(출처=네이버 화면 캡쳐)

2019년 기해년을 3일 앞두고, 새해인사말을 고심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새해인사말 추천 문구' 관련 게시글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명리학에서 기해년의 '기'는 누런색인 '황'을 상징하고 '해'는 '돼지'를 일컫는다. 즉, 황금돼지란 뜻이다. 2019년은 1959년에 이어 60년 만에 돌아오는 황금돼지해다.

이 때문에 인터넷상에서는 황금돼지를 활용한 새해인사말이 많이 공유되고 있다. "황금돼지가 덩쿨로 들어오는 한 해 보내세요", "황금처럼 빛나는 한 해가 되기를", "꿀 떨어지는 한 해 보내세요", "복받아라꿀" 등의 문구가 인기다.

식상한 새해인사말 대신 센스있는 새해인사말을 찾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한 네티즌은 "그 년이 그 년이겠지만 가는 년보다 오는 년이 더 좋은 년 되길 바랍니다"라는 문구를 올렸고, 해당 문구는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한편, 기해년 삼행시로 새해인사말을 만든 네티즌의 글도 인기를 끌고 있다. 그는 "'기'를 쓰고 무리하게 하지 않아도, '해'피한 2019, '년'이 되시길 바랄게요!"라는 글을 올려 많은 '좋아요'를 받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성훈 자축, 솔로 데뷔 19주년…젝스키스 재결합→탈퇴까지 '다사다난'
  • 2
    ‘동상이몽’ 정찬성 아내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3
    혜은이 심경, 30년 만에 이혼한 이유…"김동현이 먼저 하자고 해"

사회 최신 뉴스

  • 1
    서신애 근황, 23세에 데뷔 17년 차…훌쩍 자란 모습 화제 “잘 컸다!”
  • 2
    마크 기부, 대만계 미국인→美 흑인 사망사건에 안타까움 드러내…'선한 영향력'
  • 3
    ‘동상이몽’ 정찬성 부인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