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촌동 살인사건’ 유족 호소 ‘여론 공감↑’…PC방 살인 김성수는 되고?

입력 2018-12-21 16:32수정 2018-12-21 17:01

제보하기

▲'등촌동 살인사건' 피의자 김씨의 딸들이 아버지의 얼굴과 신상을 공개했다. (연합뉴스)

살인자 아빠의 신상을 공개하고, 법정 최고형을 구형해 달라고 요청한 ‘등촌동 살인사건’ 자매들의 호소가 대중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

21일 ‘등촌동 살인사건’ 피의자 김모 씨의 딸들은 재판에서 “가족 중 누굴 죽일까 저울질 했다”며 “법정 최고형을 구형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앞서 전날인 20일에는 인터넷 온라인커뮤니티에 김씨의 얼굴과 사진을 공개했다.

이후 김씨의 딸들은 “신상공개를 요청했지만 안된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검찰에서는 한번 얘기해보겠다더니 답변이 없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경찰은 피의자의 얼굴과 신상공개를 할 때 심의를 한다. 경찰의 신상공개 여부 심의 결과에 따라 언론도 이를 선택할 수 있다.

앞서 지난 9월 발생한 이른바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의 경우 얼굴과 나이, 이름이 공개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알테오젠 “분식회계 루머 사실 무근”
  • 2
    트루디, 남지친구 이대은 누구?…훈남 야구선수 “2년째 공개 열애 중”
  • 3
    퀸와사비 해명, 케리건메이와 타투 시술 두고 진실공방…금전 요구 주장에 디스 곡 발표까지

사회 최신 뉴스

  • 1
    ‘라디오스타’ 여현수, 배우→재무설계사 선택 이유…연봉 1위 직업 “아이들 위해”
  • 2
    ‘백만송이장미’ 원곡, 라트비아 민요…심수봉 “남편 덕분에 탄생한 곡”
  • 3
    ‘실화탐사대’ 한동네 10건의 이혼, 알고 보니 신천지 아내…“들키면 이혼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