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마트, 강서구 전통시장에 미니 별마당 도서관 ‘키즈 라이브러리’ 개관
입력 2018-12-19 06:00

(이마트)

아이들을 위한 ‘미니 별마당 도서관’인 ‘키즈 라이브러리’가 전통시장에 처음 들어선다. 전통시장 및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강화하고, 주 방문객인 아이들과 2030 젊은 부모 고객들의 방문을 유도해 전통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한 취지다.

이마트는 자체 상생 프로그램인 ‘키즈 라이브러리’ 2호관을 20일 서울 강서구 대표 전통시장인 ‘남부골목시장’ 내 ‘화곡 지역아동센터’ 2층에 101㎡(30.5평)점 규모로 개관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0월 부산 북구관(1호관) 이후 2개월 만이다.

‘키즈 라이브러리’는 책을 읽고, 책의 테마에 맞는 도구를 활용해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어린이 체험형 청정 도서관’으로 미세먼지 없는 깨끗한 실내가 특징이다. 이마트는 키즈 라이브러리를 지역 내 모든 어린이들에게 개방해 3000여권의 책과 다양한 체험거리를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어린이 행동발달과 인식체계에 따라 ‘상상하는 힘’, ‘관찰하는 눈’, ‘생각하는 머리’ 등을 테마로 도서를 분류해 어린이들도 도서를 직관적으로 찾을 수 있도록 하고, 각 테마에 맞는 교구와 체험 키트도 전시했다.

라이브러리는 환경에 취약한 아이들을 위해 공간 전체를 ‘미세먼지 청정구역’으로 운영해 입자 지름 1㎛(마이크로미터) 이하 미세먼지까지 감지하고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공기청정시스템을 갖췄다.

김맹 이마트 CSR 담당 상무는 “지역 센터에서도 부산 1호관을 벤치마킹하는 등 관심이 높다”며 “2호관이 아이들에게는 창의력을 기르는 배움터가 되고, 주민들에게는 지역 사랑방 역할을 해 전통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일 오후에는 한정애 국회의원, 김병진 구의회의장, 고녹규 남부시장 조합장, 김효진 모금회 본부장, 이마트 김맹 CSR담당 상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관식을 연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