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검찰, '분식회계' 의혹 삼성바이오로직스ㆍ삼성물산 압수수색…삼정ㆍ안진 회계법인도

입력 2018-12-13 17:54

제보하기

검찰이 삼성바이오로직스 ‘고의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물산 본사 등을 압수수색하며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13일 오후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물산, 삼성에피스 본사, 관련 회계법인 4곳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회계 관련 장부 등을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금융 조사 당국에서 조사한 결과 고발한 사안"이라며 "적절한 시기를 놓칠 경우 지실규명이 어려워질 수 있어 신속한 자료 확보를 위해 압수수색에 나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를 비롯해 많은 곳을 한 번에 살펴보는 만큼 검찰은 특수2부 외에도 수사 인력을 투입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특히 검찰은 삼성물산에 대해서도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외부감사를 맡은 삼정회계법인, 안진회계법인 등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앞서 금융위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달 삼성바이오로직스를 검찰에 정식 고발했다. 증선위는 정례회의를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말 자회사인 삼성에피스를 종속회사(단독지배)에서 관계회사(공동지배)로 회계처리 기준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적인 분식회계가 있었다고 판단했다.

이에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를 검찰에 고발하고 김태한 대표이사 해임 권고, 과징금 80억 원 부과 등의 제재를 취하기로 의결한 바 있다.

검찰은 사건을 특수2부에 배당하고 수사해왔다. 특수2부는 이미 지난 7월 증선위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공시누락 혐의에 대해 고발한 사건을 맡아 수사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사회 최신 뉴스

  • 1
    [장운길 세무사의 절세 노하우] 세금 제때 납부하지 않으면?
  • 2
    [생활과 세금] 개인사업자, 늘어난 세금 부담된다면 법인 전환 고민을
  • 3
    [내일날씨] 포근하고 맑음…일교차는 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